尹 ‘국기문란’ 질타에 말 아낀 경찰청장 “따로 드릴 말씀이…”


최근 행정 안전부 의 경찰 통제 논의 에 이어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 까지 커지며 ‘경찰청장 용퇴론’ 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가운데 김창룡 이 이 청장 해야 할 역할 과 업무 를 를 하지 않겠다 않겠다 않겠다 고 고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소홀히 소홀히 고 고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소홀히 소홀히 소홀히 소홀히 소홀히 eléctrica eléctrica eléctrica eléctrica electrónico eléctricos eléctricos eléctricos eléctricos eléctricos.

김 청장 은 23 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퇴근길 에서 인사 인사 발표 관련 사안 과 용퇴론 에 대한 입장 묻는 질문 에 에 현재 입장 을 밝히는 것 적절 하지 않다 고 생각 한다 한다 ”면서 도 도 도 서한문 밝혔듯 직 에 연연 청장 업무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와 역할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 청장 은 윤석열 대통령 이 경찰 고위직 인사가 번복 된 사태 를 ‘국기문란’ 으로 규정 한 것 과 관련 한 입장 을 질문 엔 엔 그 은 우리 인사 부서 에서 설명 을 한 걸로 알고 있다 있다 며 직접 적 인 답 피했다 피했다 피했다 피했다.

이어 경찰이 자체 적 으로 인사안 을 내 보낸 것 이라는 윤 대통령 의 언급 에 대해선 “그 부분 에 대해 따로 드릴 말씀 이 없다” 고 말 했다.

김 청장 은 이번 ‘인사 번복’ 사안 과 관련 한 내부 조사 및 감찰 · 징계 계획 에 대해서 도 “현재 로서 그 와 관련 해 추가로 말씀 이 없다” 고 말 하며 자리 를 떠났다.

앞서 윤 대통령 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에 취재진과 만나 경찰 의 치안감 인사 번복 문제 에 대해 “참 어이가 없는 일 이 벌어졌다” 며 차례 나 나 ‘국기문란’ 이라 고 지적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윤 대통령 은 “경찰 에서 행정 안전부로 자체 적 으로 추천 한 인사 를, 그냥 고지 를 해 버린 것” 이라며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 일 수도 있다. 인사권자는 대통령이다”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