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인사 이후 친문·승진 누락·좌천 고위 검사 잇단 사의(종합)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기사내용 요약

‘채널A 사건’ 무혐의 거부 의혹 최성필 사의
임현 “검찰은 어렵지 않은 시기 없었다”
“구성원 진심 국민 마음 자리잡을 날 기대”
허인석 “엊그제 인사 맞춰 명예퇴직 신청”
“이제 가족을 위해 노력할 때가 된 것 같다”
‘소윤’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도 사의

[서울=뉴시스]김소희 박현준 기자 = 윤석열 정부 첫 고위 간부 정기 인사 단행 이튿 날 부터 23 일 차장 급 검사들 이 잇따라 사의 를 밝혔다. 다음 주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대규모 사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성필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사법연수원 28기)은 이날 법무부에 사응닜햜햜.

‘친문’ 성향 으로 분류 됐던 그 는 이성윤 서울 중앙지검장 당시 2 차장 을 맡아 이 전 지검장 을 지근거리 에서 보좌 한 이력이 있다. 또 ‘채널 a 사건’ 관련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에 대해 무혐의 로 결재 해야 한다는 수사 팀 의 요청 을 거부 한 의혹도 받고 있다.

또 지난해 5 월 이 전 지검장 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 수사 방해 의혹’ 으로 기소 됐던 당시 형사사법 시스템 에서 공소장 을 최초 열람 자신 의 의 PC 에 저장 한 의혹 을 받는 당사자 이기도 하다.

최 부장 은 전날 단행 된 법무부 의 대검 검사급 인사 에서 ‘한직’ 으로 분류 되는 법무 연수원 연구 위원 으로 발령 받았다. 이 에 따라 이번 인사 에서 법무 연수원 연구 위원 으로 발령 받은 간부들 의 추가 사표 가능성도 배제 할 수 없다는 관측 이 나온다.

‘공안통’ 으로 분류 되는 임현 (28 기) 서울 고검 형사 부장 은 이날 오후 검찰 내 부망 이프로스 에 에 사직 인사 올립니다 ‘라는 제목 의 글 을 올렸다.

임 부장 은 “이제 때 가 되었다” 며 “제 젊음 의 모든 부분 이었고, 제 삶 의 핵심축 이었던 검찰 을 떠나야 하는 시간 이 되었다” 고 했다.

임 부장 은 이어 “막상 사직 을 한다 고 하니 ’23 년 의 검사 생활 이 어떻게 이렇게 빨리 지나갈 수 있나 라는 라는 이 든다 든다” 며 “고 하니 잘 했던 기억 기억, 못했던 기억, 너무나 미안 한 기억 등 떠오른다 떠오른다” .

그러면서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 하니 눈물 나는 멋진 기억 을 저 저 의 소중한 추억 으로, 자부심 으로 간직 하겠다” 며 “검찰 에 와서 너무나 많은 사랑 속 성장 했다. 일 을 하는 과정 에서 저 저 로 해 마음 의 상처 를 에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임 부장 은 “검찰 은 항상 어렵지 않은 시기 가 없었고 우리 는 우리 우리 에게 주어진 상황 을 탓 하고 만 있지 않았고 국민 을 위해 위해 나 위해 위해 우리 공동체 를 위해 지혜 를 모았다 모았다 모았다 모았다” 며 “‘검수 완박 완박 이라는 적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입법. 에 우리 는 모두 지혜 와 열정 을 모았다. 그래서 그나마 극단 은 막았다. 이제 는 그 열정 이 우리 생활 속 에서 도 되어 되어 이, 구성원들 의 진심이 국민들 의 마음 에 자리 잡을 날 을 기대 기대 한다 한다 고 했다.

임 부장은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 부장검사와 대검 공안기획관 등으로 근무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공공수사정책관으로 함께 근무한 이력이 있다. 이에 이번 인사에서 28기 중 검사장으로 승진이 전망되기도 했지만 결국 이름을 올리지 못했니.

asociado_pic
허인석 (31 기) 대구 지검 서부지청 차장 검사 도 이날 오후 이프로스 에 “엊 그제 이번 인사 에 맞춰 명예 퇴직 을 신청 했다” 며 사의 를 전했다.

허 차장 은 “2005 년 법무관 을 제대 하고 20 대 후반, 아무것 도 모르던 시절 목동 남부 지검 청사로 어색하게 출근 할 때 가 어제 같다” 며 “야근 과 주말 근무 를 밥 먹듯이 하고 공직 절반 이상 을 부부 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생활 하는 동안 거울 속의 파릇 파릇하던(?) 청년은 어느덧 중년이 되어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 는 70 을 훌쩍 넘은 부모님, 그리고 대학 입시 를 앞둔 자녀 등 가족 을 위해 더욱 노력 할 때 가 된 같다 같다” 며 “그간 도와 주신 동료 동료 선후배 검사님들, 그리고 수사관 님 님 실무관님들 이 자리 를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감사 의 말씀을 올린다. 검찰 그리고 여러분을 응원하겠다”고 했다.

법무부는 전날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직 인사 내역을 발표했다. 새로 검사장으로 승진한 10명을 포함해 총 33명이 자리를 이동했다.

고검장 승진 대상에서 제외된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은 전날 사의를 밝혔다. 윤 검사장 은 윤 대통령 이 검사 시절 대검 중수부 에서 호흡 을 맞춘 ‘특수통’ 이며, 윤 과 각각 각각 ‘대윤’, ‘소윤’ 으로 불릴 정도 로 각별 한 관계인 것 것 으로 알려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Source: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뉴시스 속보 by www.newsis.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