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시덕 “사생아로 태어나…9살부터 혼자 살았다”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시덕(41)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김시덕은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 에서 김시덕 은 “‘빚투’ 라는 단어가 나오기 전 에 에 이미 나 는 방송국 에 생판 모르는 사람들 이 찾아와서 돈 을 갚으라 했다 했다 처음 몇 천 만 원씩 줬다. 근데 ​​계속 이 돈 을 고 했다. 처음 몇 천 만 원씩 줬다. 없다고 생각하고 살고 있다.

이어 “어렸을 때 는 부끄러워서 어디 서 얘기 도 못 했다. 지금 은 나 도 한 집안 의 가장 이고 나이 도 어느덧 40 대 에 왔고 말 해도 없겠다 고 생각 해서 떳떳하게 말 하거다 하거다 하거다 하거다 라며 라며 내 사생아다 사생아로 태어나서 는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의 가정 으로 돌아가셨고 어머니 도 나 를 키우시다가 본인 의 행복 을 찾아서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나셨고. 9 살 때 부터 나 는 혼자 살게 된 야. 이게 말 도 안 되는 상황 인데 사실 이거든 이거든 이라 고 해 해 안타까움 을 더 했다 했다 했다 했다.

그러면서 “내 가 태어나서 아버지 쪽 도 곤란 했고 어머니 쪽 도 도 곤란 했다는 걸 알아서 어머니, 아버지 한테 어릴 때 미안 하고 했다 했다. 그런데 부모 되어 보니 내 부모님들 이 너무 아이 를 잘못 키웠다는 키웠다는 도 알게 됐고 절대 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아이 를 키워선 안 된다는 것도 알게 됐던 거지”라고 털어놨다.

생활비 지원마저 끊겨 배를 곯는 일이 다반사였다고 털어놨다. 우유와 신문 배달을 했지만, 쪽방 월세조차 감당하기 어려웠고 연탄 한 장 뗄 수 없었다고 다고 “배 가 고팠고 추웠다. 원초 적 인 가난” 이라며 “보육원 에 있는 친구 가 부러웠다. 밥 주고 따뜻한 데서 재워 주니까” 라고 눈물 을 보였다.

김시덕 은 “배 가 고팠고 추웠다. 원초 적 인 그런 가난. 그래서 보육원 에 있는 친구 가 부러웠다. 왜냐 면 밥 주고 따뜻한 데서 재워 주니까 라고 털어 지금 지금 은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웃음 을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터트렸다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웃음 웃음 웃음 웃음 웃음 웃음 웃음 웃음 웃음 eléctrica.

김시덕은 2010년 방송 활동을 중단한 사연도 밝혔다. 희소병인 강직성 척추염 을 앓았다며 “목, 어깨, 견갑골, 허리, 관절 등 이 송곳 으로 찌르는 느낌 이 들 정도 로 통증 이 심했다. 일상 생활 을 못 했다” 고 털어놨다. “방송국 가서 회의 에 참여 해도 집중 이 안 됐다. 개그 도 좋은 게 안 나오고 어쩔 수 없이 병 을 고치려고 개콘 을 하차 했다” 고 덧붙였다.

김시덕은 2001년 KBS 16기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2TV ‘개그콘서트’에서 ‘마빡이’로 사랑 받았다. 2008년 승무원 임은경(40)씨와 결혼, 2년 만인 2010년 아들을 얻었다.

한편, ‘특종 세상’ 은 다양 한 분야 에서 활약 했던 스타들 의 휴먼 스토리, 놀라운 능력 을 갖고 있는 사람, 숨겨진 우리 이웃들 의 이야기 를 담은 고품격 밀착 다큐 프로그램 이다 이다.



Source: 연예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연예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