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연장술로 164cm→170cm”…’박사방’ 조주빈, 외모 콤플렉스로 ‘괴물’ 됐나

채널A ‘블랙: 악마를 보았다’ 제공

채널 a 범죄 다큐스릴러 ‘블랙: 악마 를 보았다 (이하 블랙)’ 가 키를 6cm 가량 키우는 ‘사지 연장술’ 을 받을 정도 로 외모 콤플렉스 가 심했던 조주빈 의 심리 를 분석 한다 한다.

13 일 방송 될 ‘블랙’ 에서 는 텔레그램 을 통해 여성들 의 성착 취물 을 제작, 유포 한 ‘박사방’ 사건 의 주범 조주빈 을 다룬다.

조주빈 의 학창 시절 동기들 의 증언 에 따르면 ‘그 는 충격 적 인 범행 과 달리 학창 시절 어디 에서 나 볼 수 있는 평범한 학생 이었다’ 고 전해진다. 하지만 심한 외모 콤플렉스 와 인정 욕구 를 내면 에 숨기고 있었는데 실제로 조주빈 은 범죄 를 저지르기 전, 164cm 였던 키를 더 만들기 위해 아버지 의 임플란트 비용 으로 ‘사지 연장술’ 을 감행 했다.

조금씩 다리 를 늘려 키 가 커지도록 하는 이 수술 은 부작용 의 위험 이 클 뿐 아니라 통증도 심하지만 조주빈 은 콤플렉스 를 개선 하기 위해 적 부담 과 부작용 위험 을 무릅 쓰고 수술대 에 에 올랐다.

장진 감독은 “이 사지연장술이 범죄의 시작이 되고 말았다”며 ‘박사방 사건’의 시초를 짚었다. 조주빈 은 10 개월 에 달 하는 수술 회복 기간 중 보안성이 높은 텔레그램 을 접하고, 첫 범죄 를 저지 를 결심 을 했다. 과거 보이스피싱 과 마약 사범 검거 에 도움 을 주어 경찰 로부터 감사장 감사장 을 받기도 했던 조주빈 은 병원 에 해 있던 있던 기간 동안 SNS 를 통해 총기 마약 을 판매 한다는 글 을 을 997 건 이나 올린 뒤 뒤 뒤 명 유인 866 만원 편취했다. 이때 n 번방 을 접하게 된 조주빈 은 앞서 12 명 을 유인 한 방법들 을 토대로 불법 영상물 을 텔레그램 에 올려서 돈 을 벌 생각 을 하게 된다.

최귀화는 ‘외모 콤플렉스’가 범죄로 이어지게 된 과정을 안타까워했고. 장진 감독 은 “조주빈 은 자존감 이 낮았던 것 같다” 며 “바깥 세상 보다 온라인 에서 더 활발히 활동 을 했다” 고 부연 설명 했다.

이런 활동들 에 대해 프로파 일러 권일 용 교수 는 “인정 욕구 가 동기 였을 것 같다” 며 “감사장 받을 받을 정도 경찰 을 도운 것 은 범행 전 사전 사전 탐색 으로 경찰 의 수사 방식 을 파악 하는 게 목적 이었을 있다 있다 고 고” 했다.

외모 콤플렉스 와 낮은 자존감 을 갖고 있었던 20 대 조주빈이 저지른 ‘박사방 사건’ 의 전말 과, 여전히 현재 진행형인 사이버 성범죄 에 대한 은 13 일 오후 오후 11 시 에 방송 되는 채널 A 범죄 다큐스릴러 ‘블랙: 악마: 악마: 를 보았다’에서 공개된다.



Source: 연예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연예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