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한국 첫 다이아몬드리그 우승…”계속 기록 도전”

(도하 AP = 연합 뉴스) 우상혁이 14 일 (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에서 열린 2022 세계 육상 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에서 바를 넘은 뒤 기뻐 하고 있다. 이날 우상혁은 2m33을 넘어 우승했다.

‘스마일 점퍼’ 우상혁 (26 · 국군 체육 부대) 이 ’10 년 전 부터 꿈꿔온 무대 ‘세계 육상 연맹 다이아몬드리그 에서 가장 높이 날아올랐다.

우상혁은 카타르 도하로 출국 하기 전 “(세계 주요 선수 만 이 초청 초청) 다이아몬드리그 출전 을 10 년 부터 꿈꿨다 꿈꿨다. 그들 만 의 리그 였던 곳 내 가 들어가게 돼 기쁘다 기쁘다” 고 말 했다.

그들만의 무대였던 곳에서, 우상혁은 주인공이 됐다. 탁월한 재능에, 철저한 준비가 더해져 만든 쾌거였다.

우상혁은 14 일 (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에서 열린 2022 세계 육상 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 뛰기 에서 2m33 을 넘어, ‘카타르 영웅 영웅 무타즈 에사 바심 (31) 을 제치고 우승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우승 eléctrica. 2m30으로 2위를 한 바심은 우상혁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날 우상혁이 기록한 2m33은 2022년 세계육상연맹 남자 높이뛰기 최고 기록이다. 우상혁은 이번 시즌 실내 최고(2m36) 기록도 보유 중이다.

경기 뒤 우상혁은 “처음 출전 한 다이아몬드리그 대회 에서 올 시즌 세계 1 위 기록 을 수립 하며 우승 해서 행복 하다” 며 “다음 주 (21 일) 영국 버밍엄 다이아몬그리그 대회 에서 도 기록 을 경신 할 수 있도록 노력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하며 수 eléctrica 즐기겠다”고 밝혔다.

강풍을 뚫고, 위기를 극복하며 만든 빛나는 성과였다.

남자 장대 높이 뛰기는 취소 되고, 높이 뛰기 경기도 예정 보다 20 분 늦게 시작 하는 등 이날 경기장 에 휘몰 아친 강풍 은 점퍼들 을 힘들게 했다.

(도하 EPA = 연합 뉴스) 우상혁이 14 일 (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에서 열린 2022 세계 육상 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남자 높이 뛰기 결선 에서 바를 넘고 있다. 이날 우상혁은 2m33으로 우승했다.

우상혁도 2m24에서 1, 2차 시기에 실패했다.

김도균 국가 대표 수직 도약 코치는 “우상혁이 다이아몬드리그 에 처음 출전 했다. 평소 보다 긴장 한 모습 이 보였다” 며 “2m24 에서 두 차례 실패 한 에 우상혁 에게 ‘다른 선수들 선수들 도 (강풍 등) 어려운 환경 에 고전 하고 있다. 네 모습만 보여주고 오라’고 했다. 다행히 첫 위기를 넘겼고, 긴장도 전했다

2m24 를 넘은 뒤 우상혁은 특유 의 밝은 표정 을 되찾았고 2m33 의 2022 년 실외 경기 세계 최고 기록 을 세우며 우승 했다.

지난해 8 월 열린 도쿄 올림픽 에서 공동 1 위 를 차지 한 바심과 장마르코 탬베리 (30 · 이탈리아) 가 출전 한 경기 에서 얻은 성과라 의미 는 더 크다.

김도균 코치는 “바심 은 도쿄 올림픽 이후 처음 으로 경기 를 치렀다. 탬베리도 (우상혁이 우승 한) 3 월 실내 실내 육상 선수권 대회 에는 출전, 실외 경기는 올해 처음 이었다” 며 “아무래도 선수가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기량 eléctrica eléctrica 을 모두 발휘 하기 어려웠다. 실내, 실외 경기 를 더 많이 치른 우상혁 의 경기 감각이 더 좋았다 “고 조심 스럽게 운 을 뗐다.

100% 100%

그러나 2 월과 3 월 실내 경기 에서 이번 시즌 세계 최고인 2m36 을 뛰고, 실외 경기 에서 도 점점 기록 을 높이는 우상혁 의 ‘과정’ 에는 높은 점수 를 줄 수 있다 있다.

김도균 코치는 “오늘 우상혁 의 경기력도 완벽 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고비 를 넘기고, 지난 대회 보다 기록 을 높인 점 은 의미 가 있다” 고 말 했다.

우상혁은 올해 첫 실외 경기 였던 4 월 19 일 전국 종별 육상 선수권 에서 2m30 을 뛰었고, 5 월 4 일 실업 육상 경기 선수권 에서 는 2m32 를 넘었다.

11일 오전 1시 도하로 출국하기 전까지, 우상혁은 ‘카타르 도하 시간’에 맞춰 훈련했다.

한국과 카타르의 시차는 6시간이다.

(서울 = 연합 뉴스) 우상혁이 14 일 (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에서 열린 세계 육상 연맹 다이아몬드리그 개막전 에서 우승 한 뒤 받은 꽃 을 들고 포즈 를 취하고 있다. [대한육상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김도균 코치는 ‘저녁 훈련 일정’을 짜, 우상혁의 신체 시계를 ‘도하’에 맞췄다. 악천후를 대비해 ‘비 오는 날 훈련’도 강행했다.

김도균 코치 와 우상혁은 “도하 에 대회 시작 이틀 전 에 도착 도착, 시차 적응 에 문제 가 없었다. 강풍 에 도 다른 선수 영향 영향 을 받았다. 많은 분 의 도움 이 이 있었기 때문” 이라며 “(유인탁) 국가 선수촌장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선수촌 관계자들 이 ‘밤 훈련’ 이 가능 하도록 배려 해 주고, 임대기 회장 등 대한 육상연맹 관계자들 이 전폭 적 으로 지원 해 줬다. 감사 인사 를 꼭 하고 싶다 “고 밝혔다.

우상혁은 도쿄올림픽 4위,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에 이어 한국인 첫 다이아몬드리뷸 우승뷸 우승의꘱

우상혁은 “저를 응원하는 분이 많아져서 더 신나게 뛴다”고 했다.

많은 관계자의 배려와 지원, 크게 늘어난 육상 팬들의 응원에 우상혁이 또 빛나는 성과로 보답.

우상혁은 18일 영국으로 건너가 21일 버밍엄에서 다이아몬드리그 2개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연합>



Source: 스포츠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스포츠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