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침입 ‘솜방망이’ 처벌… 여성·노인들은 떨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대 여성 A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의 한 주점에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가 아찔한 경험을 했을 했. 당시 다른 자리에 있던 B씨의 제안으로 잠시 합석 했는데 술자리를 마친 뒤 B씨가 계속 A 냼를 뒤따. ‘설마’ 하며 걸음 속도를 내던 A씨는 있는 힘을 다해 뛰기 시작했다. 그러자 B씨도 후다닥 달렸다. 그 는 A 씨 가 공동 주택 으로 들어가는 모습 을 지켜본 뒤 따라 들어와 A 씨 집 이라고 생각 한 곳 의 현관문 을 약 30 분간 두드리며 소란 을 피웠다. 공포 에 떨며 숨 죽인 채 그 가 포기 하고 떠나길 기다리는 것 외 엔 아무것 도 할 수 없던 A 씨 에겐 30 시간 처럼 느껴진 순간 이었다.

B씨는 결국 재판에 회부됐지만 처벌 수위는 생각보다 낮았다. 재판부 는 주거 침입 혐의로 기소 된 b 씨 에게 “죄책 이 가볍지 않고 용서 도 받지 못했다” 면서 도 “범행 을 인정 하면서 반성 하고 있는 것 으로 보인다” 며 벌금 200 만원 을 선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선고 선고 선고 선고 선고 선고 선고 선고 선고 선고 선고 만원 eléctrica.

주거침입 범죄가 증가하면서 성범죄 등 강력 사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하지만 법원은 주거침입 사건에 대해 대부분 가벼운 형벌을 내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 은 의도 가 명확 해 보이는 범죄 에 대해 수사 단계 뿐 아니라 사법부 에서 도 형량 을 엄중하게 판단 할 필요 가 있다 고 지적 한다.

23 일 경찰청 에 따르면 주거 침입 사건 은 △ 2018 년 1 만 3512 건 △ 2019 년 1 만 6994 건 △ 2020 년 1 만 8210 건 으로 점점 증가 증가 하는 추세다 추세다 추세다 추세다 추세다 추세다 추세다 추세다 추세다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특히 1 인 가구 가 늘면서 여성 과 노인 등 이 무방비 상태 에서 당할 수 있는 주거 침입 범죄 의 위험성 은 더 커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국내 1인 가구는 664만3000가구로 전체 가구의 31.7%다. 2016년 539만8000가구에 비해 23%가량 늘었다.

1 인 가구 의 42.8%는 범죄 에 대한 인식 조사 에서 “불안 하다” 고 답 했으며 했으며 가장 두려워 하는 범죄로 주거 침입 침입 침입 침입 을 을 꼽았다. 절도(10.9%), 폭행(10.7%)이 뒤를 이었다.

지난 6 일 에 도 서울 마포구 에서 한 남성 이 귀가 하던 여성 을 몰래 쫓아가 집 안 으로 들어가려 한 혐의로 경찰 에 붙잡혔다. 그는 이 여성이 골목으로 사라지자 달리면서 뒤쫓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이 문을 급하게 닫으면서 더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주거 침입은 강도 나 성범죄 등 중 한 범죄로 이어질 수 있는데 도 미수 에 그칠 경우 주거 침입 혐 의 만 적용 되고, 사법 부도 대체로 관대한 판결 을 내린다. 주거 침입은 3 년 이하 의 징역 또는 500 만 원 이하 의 벌금 에 처할 수 있는데, 대부분 낮은 수준 의 벌금형 에 그치는 것 으로 나타났다.

세계 일보가 주거 침입 혐의로 만 재판 에 넘겨져 4 월 1 일 부터 5 월 20 일 까지 판결 이 내려진 사건 40 건 을 분석 한 결과, 22 건 (55%) 이 벌금형 에 그쳤다. 벌금형도 100만원 이하가 16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실형은 7건(17.5%)에 불과하고, 징역형 집행유예는 8건(20%), 무죄 3건(7.5%)이었다. 그나마도 실형을 받은 경우는 관련 범죄로 전과가 있는 이들이 대다수였다.

전문가들 은 1 인 가구 가 늘어나고 관련 범죄가 심각해지는 상황 에서 강력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 이 충분한 사건들 은 엄중하게 판단 해야 한다 고 지적 한다.

성폭력 사건 전문 이은 의 변호사 는 “행위 가 발생 하지 않은 않은 경우 의도 자체 를 처벌 할 수는 없다” 면서 “다만 그 의도 가 명확 한 주거 침입 혐의 에 실형 을 선고 하는 하는 등 엄벌 을 내릴 수 있는데 있는데 그동안 에서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주거 침입 문제를 기계적으로 처분했다. 검찰도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만 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 는 “주거 침입 사건 은 큰 피해 로 이어질 수 있는 개연성 및 피해자가 느끼는 불안감 을 충분히 고려 해 수사 단계 부터 명확 한 가이드라인 통해 주의 를 다 해야 한다 한다” 고 덧붙였다. 승재현 한국 형사 법무정책 연구원 연구 위원 은 “주거 침입 혐의 의 죄질 을 높게 판단 하고 형량 을 상향 하는 것 에 대한 논의 가 필요 하다” 고 말 했다.



Source: 세계일보 by www.segye.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세계일보 by www.segye.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