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로·인왕산로 ‘차없는 거리’ 시범운영…“청와대 개방 편의↑”


청와대 개방 행사 이틀째 인 11 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에서 길놀이 ‘신명 의 길 을 여시오’ 풍물 공연 이 펼쳐지고 있다. 2022.5.11/뉴스1
서울시가 청와대 개방 과 연계 해 청와 대로 와 인왕산로 를 대상 으로 방문객 과 지역 주민 편의 를 위한 ‘차 없는 거리’ 를 시범 운영 한다.

14 일 서울시 는 오는 28 일 부터 6 월 26 일 까지 주말 · 공휴일 동안 청와 대로 ‘차 없는 거리’ 를 총 12 회 운영 한다 고 밝혔다.

구간은 청와대 입구인 춘추문부터 영빈문까지 약 500m 구간의 청와대 앞길이다.

청와대로 의 차량 진입 을 막기 위해 주말 · 공휴일 정오 부터 오후 6 시 까지 주한 브라질 대사관 부터 춘추문 상행 구간 을 통제 하고, 현재 운행 중 도심 순환 버스 버스 01 번 도 효자동 분수대 에서 서촌 방향 으로 우회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한다 eléctrica.

서울시 는 시범 운영 의 효과 를 토대로 앞 으로 도 청와대 개방 이 원활 하게 추진 될 수 있도록 주말 정례 운영 을 적극 추진 할 계획 이다.

청와 대로 가 차 없는 거리 로 운영 될 경우 보행 동선 이 경복궁 과도 곧바로 이어져 청와대 관람 후 경복궁 경복궁, 북촌 한옥 마을, 광화문 등 관광 을 도보로 편리 하게 하게 즐길 있을 있을 것 으로 예상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된다.

아울러 방문객들을 위한 소규모 길거리 공연, 포토존 등 다양한 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인근 지역 주민들 의 요청 이 높았던 ‘인왕산로’ 도 5 월 22 일 과 29 일 오전 8 시 부터 12 시 까지 ‘차 없는 거리’ 를 2 회 시범 운영 한다. 호랑이 동상부터 윤동주 시인의 언덕까지 약 1.5km 양 방향이 해당된다.

인왕산로 통제 구간 은 인왕산로 (호랑 이동상 ~ 윤동주 시인 의 언덕, 1.5km 양 방향) 와 북악스카이웨이 3 교 진입로 상행 구간 이다.

지난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청와대 일일 방문객은 4만명 수준으로 개방 이전(1600명)보다 급증했.

서울시 는 청와대 개방 취지 에 걸맞은 ‘차 없는 거리’ 시범 운영 으로 인근 방문객 이 더욱 늘어날 것 으로 예상 하고 있다.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 운영 구간 에는 등산로 코스 뿐 만 이 아니라 윤동주 문학관 이 있는 ‘윤동주 의 언덕 언덕’ 등 포함 돼 역사 · 문화 명소 를 걸어서 방문 방문 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울시는 ‘차 없는 거리’를 통해 도심 내 보행문화의 저변을 확산시킬 방침이다.

청와대로와 인왕산로 차 없는 거리 추진으로 일대 지역 상권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곋.

백호 서울시 도시 교통실장 은 “청와대가 국민 품 으로 돌아온 만큼, 더 많은 분들 이 역사 적 인 명소 편리 편리 하고 안전 하게 방문 할 수 있도록 다양 지원 을 아끼지 않을 것 것” 이라며 이라며 이라며 차 차 거리 를 운영 하는 시간 이나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도보 로 방문해 도심 구석구석을 보다 가까이서 느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Source: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The article has been translated based on the content of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by www.donga.com. If there is any problem regarding the content, copyright, please leave a report below the article. We will try to process as quickly as possibl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author. Thank you very much!

*We just want readers to access information more quickly and easily with other multilingual content, instead of information only available in a certain language.

*We always respect the copyright of the content of the author and always include the original link of the source article.If the author disagrees, just leave the report below the article, the article will be edited or deleted at the request of the author. Thanks very much! Best regards!